절규

절규
사도 7,51-8,1ㄱ /요한 6,30-35

독서에서 스테파노는
목이 뻣뻣하고
마음과 귀에 할례를 받지 못한 사람들이라고
하느님을 믿는 이들에게 말한다.

그리고 주님의 오심을 예언한 예언자들을
줄곧 박해해 온 그들의 조상들과 같이
이제는 그들이 예언된 분을
배신하고 죽였다고 말한다.

이어서 자신의 죽음을 예견한 듯
열린 하늘을 보고
거기에 “사람의 아들이
하느님 오른쪽에 서 계신다.”고 말하자
그들은 큰소리를 지르며 귀를 막았다.

그리고 끌고가서 돌을 던져 스테파노를 죽인다.

소리를 지르며 귀를 막고 있는
백성들과 율법학자들과 원로들의 모습을 보며
에드바르 뭉크의 ‘절규’라는 그림이 떠오른다.

이 그림은 현대인의 내면의 공포와 불안을
잘 표현하고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열린 하늘과 영광스런 주님 현존의 소식에
소리를 지르며 귀를 막을 만큼
그들이 피하고 싶었던 것은 무엇이었을까?

하느님의 아들을 죽였고
지금 또 다른 살인을 앞두고
늘 신성모독이라며 하느님을 핑계삼아 정당화해왔지만
더 이상 묻혀 있을 수 없는 내면의 소리,
양심의 소리가 내는 절규를
듣지 않으려는 몸부림이 아니었을까?

하지만 그들은 여전히 그 절규를 무시한채
세상의 아성을 지키기 위한 길을 계속 간다.
그럴수록 그들의 내면의 불안과 공포는 커져가고
어느 순간 그들은 그 절규에 눌려
처참히 죽게 될 것인데도 불구하고.

그리고 죽기까지 이 살인자들을 위해 기도한 스테파노처럼
주님은 목을 뻣뻣이 세우고
주님께 맡겨놓기라도 한 듯이
무엇을 달라고 보채는 이들에게
끝까지 그들을 위한 빵으로 남아계신다.

괘씸해서 주려던 마음이 쏙 들어갈 듯한데도
주님은 여전히 마음과 귀가 닫힌 그들에게
‘내가 생명의 빵이다.
너희가 살길이 여기다.’라며
계속해서 우리 마음에 외치고 계신다.

그러나 아무리 소리를 높여도
눈앞에서 손을 휘저어대도
그들의 눈은 아직도 뜨일 줄 모르고 있다.

‘주님, 저희 마음과 귀를 열어주시어
애타게 부르는 당신의 소리를 듣게 해주십시오.
열심히 흔들고 있는 당신의 손을 보게 해주십시오.’

  • Veronica Yang. 4. 28. 2020-
나는 두 친구와 함께 길을 걷고 있었다. 그런데 하늘이 핏빛으로 물들었고, 나는 갑자기 걷잡을 수 없는 슬픔에 빠졌다. 나는 멈춰 서서 난간에 기댔다. 너무나 피곤했기 때문이다. 암청색 도시 위로 피가 불길처럼 날름거리고 있었다. 친구들은 계속해서 길을 갔고, 나는 두려움에 떨며 홀로 뒤쳐졌다. 나는 대자연으로부터 엄청난 절규가 끝없이 흘러나오는 소리를 들었다. -에드바르 뭉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