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지금은 침묵으로 기다릴 때

양베로니카 수녀님의 말씀 묵상

우리도 지금은 침묵으로 기다릴 때
이사 50,4-7 마태 26,14-75, 27,1-66
(주님 수난 성지주일)

오늘 군중들은 올리브 가지를 들고
화려한 행렬을 하며 예수님을 맞이하지만
사실 그것은 죽음을 맞이하기 위한 행렬의 시작이었다.

우리는 예수님을 죽이도록
유다인들에게 넘겨준 사람은? 하고 물으면,
거의 다 ‘유다!’ 라고 대답할 것이다.
겉으로는 그런 것 같지만 틀렸다.

맨 먼저, 예수님의 죽음에 관한 결정을 하고
유다인들에게 넘겨주신 이는 하느님 아버지셨다.
하느님은 당신의 뜻을 이루기 위해
대사제 카야파나 배신자 유다의 사악한 의도까지도
도구로 삼으신 것이지
그들은 예수님의 죽음에 대한
아무런 권한도, 결정권도 없었다.

어제 복음에서
하느님 아버지께서는 아들이 죽도록
카야파의 입을 통해 외아들을 내어주시고
그 아버지는 긴 침묵을 시작하셨다.

아버지의 철저한 침묵으로 인해
성주간 동안 우리가 마주하게 될
수난받고 죽임당할 예수님의 여정은
이제 온전히 예수님 혼자 짊어지고 겪어내야 한다.
그래서 예수님께서 겪을 가장 큰 고통은
가장 고통스럽고 처절한 두려움의 시간에 느낄
아버지의 부재에 대한 고통일 것이다.

그래서 예수님은 부르짖는다.
“하느님, 저의 하느님,
어찌하여 저를 버리셨나이까?”(마태 27, 46)

우리도 엄청 힘들고
온전히 혼자 감당해내야만 하는
힘든 시련 속에 있을 때,
그리고 부르짖어도 아무 대답도 없이
하느님께서 철저히 당신의 얼굴을 숨기고 계실 때,
원망과 절망과 서운함으로
하느님을 외면하고 떠나가거나
아니면 자신이 부서져 가면서도
계속 더 매달릴 것이다.
어떤 편을 선택하든
마음 저 밑바닥에서 울려 나오는 외침은
한 곳에서 나온 같은 소리일 것이다.
예수님의 저 부르짖음처럼.

“하느님, 저의 하느님,
어찌하여 저를 버리셨나이까?”(마태 27, 46)

그 순간은, 예수님을 앞에 세운 권력자들이
이 구원계획 앞에서는 아무 역할이 없었듯이,
우리도 자신의 힘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그래서 우리 자신까지도 침묵하고 있는 때이다.

하느님께서 침묵을 마치실 때까지 인내할 수 있는
강할 믿음을 달라고 청하며,
십자가에 달린 채 아버지의 뜻이 이루어질 때까지
침묵 속에 기다려야 할 때이다.
지금, 이 순간은….

  • Veronica Yang. 4. 5. 2020-

하느님께서 침묵하기 시작하다.

양베로니카 수녀님의 말씀 묵상

하느님께서 침묵하기 시작하다.
에제키엘 37,21ㄴ-28 요한 11,45-56

오늘 복음 장면에서는
사뭇 대조적인 두 무리가
서로 다른 장소에서
서로 다른 모습으로 모여있고,
그들 위에는 하느님의 뜻이 머물고 있다.

하느님 아들로서 행적이 선명해질수록
생각과 눈은 더욱더 예수님을 예의주시하지만
그들의 생각 속에는 하느님이 한순간도 없고
눈은 공허하게 텅 비어 있다.
그저 기득권자로서 자신들의 안위가 어찌 될까 봐
전전긍긍하며 안절부절못하며 내는 소음만이 가득하다.

이런 약하고 불순한 무리 가운데서도
대사제의 입을 통해서
하느님은 당신의 뜻을 말씀하고 계시고
아이러니하게 그들은 이를 발판삼아
예수님을 죽이기로 결정을 내린다.

다른 한 편에서는,
자유롭게 돌아다니지도 못하고
광야 근처에서 머무르고 있는 작은 무리가 보인다.

거기에는 시끄러운 의견도,
무엇을 지키기 위한 어떤 계획도,
빼앗길까 봐 불안한 어떤 견제의 소리도 없이
그저 침묵만이 자리하고 있다.

하느님의 뜻이 가까이 다가올수록
예수님의 침묵은 점점 더 깊어져 간다.
그분 뜻이 조금이라도 흐려질까 봐 소리를 멈추고
저 멀리 광야 위 칠흑 같은 하늘을 올려다보며
아버지의 소리를 더 선명히 듣고자
귀를 바짝 기울이고 있다.

하느님은 오늘,
갈라진 이들을 한 민족으로 만들어
“그들은 나의 백성이 되고,
나는 그들의 하느님이 될 것이다.”(에제키엘 37,23) 라는
계약을 이루시려 결단을 내리신다.
그리고 아들을 죽이려고 모의하는 이들에게
기꺼이 아들의 목숨을 내맡기기로 작정하신다.

그리고
사막 위 짙은 밤하늘만큼이나 깊은 어둠으로
찢어지는 마음을 가리고서
하느님의 침묵이 시작된다.

그러나 소음으로 꽉 찬 첫 번째 무리 가운데에는
이 계약의 말씀을 상기할 여유도,
그 약속이 들어설 자리도 없고,
죽어가는 아버지의 아픈 신음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

  • Veronica Yang. 4. 4. 2020-

주님은 당신의 계약 영원히 기억하셨네!

양베로니카 수녀님의 말씀 묵상

주님은 당신의 계약 영원히 기억하셨네.
The Lord remembers his covenant for ever.
창세기 17,3-9, 요한 8,51-59

오늘 창세기의 말씀에서 하느님께서는
아브람을 아브라함으로 개명해주시면서
약속과 함께 계약을 맺는다.

우리가 계약을 맺을 때는 어느 정도 동등해서
서로 간에 이득을 나눌 수 있을 때 맺는다.
그런데 하느님과 그에 온전히 의존해서 사는 인간,
거저 주는 이와 온전히 거저 받는 이 사이에
하느님께서 먼저 계약을 맺자고 하신다.
그리고 그 계약 내용은 계약이라기보다는
대대손손 자녀를 보살피기 위해 하느님 아버지가 찾은
하나의 구실에 불과하였다.

아브라함이 초대받은 것은 세세 대대에 이어질
하느님 자녀로서의 풍요로움과
자녀로서의 특권이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은
아브라함의 자손이라 자처하는 유다인들에게
그들이 이해하기 힘든 도전의 말씀을 계속 던지신다.
그러자 그들은 계속 항변하면서
자신들이 쏟아놓는 말을 통해
그들의 진심을 하나, 둘 드러내기 시작한다.

그들은 몇 번이나 반복해서
아브라함도 죽었고, 예언자들도 죽었다고 말한다.
그 말은 사실인 듯하지만
어쩌면 그들은 아버지로 따르는 아브라함과
예언자들이 전해 준 말씀의 핵심이
더 이상 자신들 안에 살아 있지 않고 죽었다는
고백을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그들이 더 이상
“나는 너와 네 후손들의 하느님이 되어주겠다.”라는
계약의 말씀을 기억하지 못하고 있기에
예수님은 거듭 아버지와
참 자녀의 관계를 일깨워 주려 애쓰지만
그들의 마음은 할례를 받을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다.
말로는 “그분은 우리의 하느님이시다.”라고 말하면서
거짓말쟁이가 되고 있다.

예수님은 또 다시 도전카드 하나를 던지신다.
“내가 그분을 알지 못한다고 말하면
나도 너희와 같은 거짓말쟁이가 될 것이다.“
주님은 당신이 알고 계시는 아버지의 말씀을 지키면서
자녀가 아니라고 말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우리는 ‘계약’이라는 말을 들으면
내가 힘들여서 해야 할 부담스러운 숙제처럼 여겨
지레 주저앉아 포기해 버리곤 한다.

‘계약’은 의무가 아닌 하느님 자녀로서 누릴
무한한 자비의 초대이며 선물임에도 불구하고
할례라는, 회개라는 나의 돌아섬의 몸짓이 버겁다며
광야의 불신자들처럼 불평만 하고 있다.

그리고 하느님만 충실히 계약을 준수하시고 계실 뿐이다.
”나는 대대로 너희의 하느님이 되어주겠다.“

예수님만 여전히 아버지의 말씀을 지키고 계실 뿐이다.
귀 막고 마음이 단단히 굳어진 우리들의 구원을 위해
십자가에 달려 처참히 죽기까지
바보처럼 묵묵히 그 계약을 지키고 계신다.

‘주님은 당신의 계약 영원히 기억하셨네.’ (시편 105, 화답송 후렴)
‘ The Lord remembers his covenant for ever. ’

  • Veronica Yang. 4. 2. 2020-

“내가 들어갈 자리가 있니?”

양베로니카 수녀님의 말씀 묵상

“내가 들어갈 자리가 있니?”
“Is there any room for me among you?”
다니엘 3.14-20,91-92,95 요한 8:31-42

오늘 독서와 복음에서는 박해자들에게 둘러싸인
세 청년과 예수님을 본다.
그들은 모두 하느님께 온전한 신뢰를 두고
너무도 당당한 모습으로 박해자들을
오히려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

다니엘 예언서의 신심 깊은 세 청년은
하느님으로 인해 진정 자유로운 자의 모습을 보여준다.
묶여 있고, 뜨거운 불 속에 있을지라도,
하느님이 구해 주실 때나 그런 징표가 없을 때조차도
항구하게 주님께 믿음을 두는 그들은
하느님과 직접 거닐며 대화하는 천상의 삶을
지상에서부터 미리 앞당겨 살고 있다.

예수님은 오늘도
보내어진 자로서의 신원을 확고히 하시면서
꺾임 없이 하느님의 길로
당당히 나아갈 수 있게 하는 힘의 원천이
늘 아버지의 일을 한다는
소명의식에서 솟아나고 있음을 보여주신다.

반면 이 당당한 믿음의 길을 박해하는 이들은
자신도 확신하지 못하는 말을 쏟아 놓으면서
더 큰 혼란 속으로 스스로 빠져들고 있다.

당당함과 혼란의 차이는
자신을 곧추세울 가장 중요한 마음의 기둥,
바로 하느님이 머무르실 자리가
자신 안에 있냐 없냐의 차이일 것이다.

오늘 주님은 이 완고한 이들에게 하신 것처럼
우리 마음의 문 앞에 서서
문을 두드리시면서 말씀하신다.

“내가 들어갈 자리가 있니?”
“Is there any room for me among you?”

   - Veronica Yang. 4.1.2020-